해외여행 갈 때 항공권에 'SSSS' 찍혀 있는지 꼭 확인해야 한다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우) ladbible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여행 성수기로 불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로 떠날 준비 중이라면 주목하자. 비행기 티켓에 적힌 '이것' 때문에 난감한 경험을 할지 모르겠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항공권에 표시된 'SSSS'가 가진 의미를 소개했다.


'SSSS'란 2차 보안검색 대상(Secondary Security Screening Selection)이라는 뜻으로, 1만명당 5명꼴로 그 수는 매우 적다.


그러나 'SSSS' 표시를 받으면 성별, 나이, 인종과 관계없이 '2차 보안 검색'을 필수적으로 받아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SSSS'로 선정된 사람들은 일반 탑승객들과 별도로 추가적인 검사를 받는다. 전신을 투시하는 검색대를 통과하거나 온몸을 더듬어 수색하고, 심한 경우 옷까지 탈의하게 한다.


이를 통과한 후 탑승 게이트로 이동하고 나서도 비행기 탑승 직전 또다시 온몸 수색을 당해야 한다.


'SSSS'는 미국 교통안전국(TSA)이 지난 2001년 911테러 이후 자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보안검사를 강화하면서 마련한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항공사와 관계없이 미국행 티켓을 끊은 이라면 전신 수색을 당할 가능성이 생기는 것이다.


'SSSS'는 편도 항공권을 발권한 경우, 현금으로 항공권을 구매한 경우에 더욱 확률이 높아지며 때에 따라 무작위로 선정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확한 선정 기준이 없어 꾸준히 사생활 침해, 인종차별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