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지각했는데도 세상 모르고 꿈나라 헤매는 '잠탱이' 햄찌

인사이트Instagram 'udonchan0920'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엄마의 부름에도 잠꼬대만 할 뿐 깨어나지 못하는 잠꾸러기 햄스터가 귀여움을 자아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폭신한 이불 속에서 꿈나라를 헤매는 귀여운 햄스터의 모습이 공개됐다.


마치 음식이라도 먹는 양 입을 오물거리는 녀석은 샛노란 병아리 모자에 책가방까지 멘 모습이다.


Instagram 'udonchan0920'


유치원에 등교라도 할 것 같은 비주얼로 꿈나라를 여행하는 귀여운 햄스터의 모습은 입가에 절로 미소를 짓게 한다.


꿈속에서 달리기라도 하는지 몸을 이리저리 꿈틀대던 녀석은 이내 깊은 잠에 빠졌다.


영상 속 귀여운 '햄찌'는 사실 잠자는 모습만으로 일본에서 유명세를 탄 SNS 스타다.


인사이트Instagram 'udonchan0920'


그의 이름은 '우동'. 우동이의 보호자는 녀석이 잠들 때마다 앙증맞은 옷을 입히곤 한다.


어떤 옷을 입혀도 세상모르고 쿨쿨 잠자는 우동이의 모습은 수많은 랜선이모·삼촌들의 사랑을 받기 충분해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udonchan0920'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