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어디든 붙여 노래 들을 수 있는 '투명한 테이프 스피커' 개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니스트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이제 노래를 듣기 위해 무거운 스피커를 챙길 필요가 없어졌다.


국내 연구진이 어디든 붙여 소리를 출력하는 '투명한 스피커'를 개발했다. 이와 함께 '투명한 마이크로폰'도 만들어 웨어러블 전자기기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 울산과학기술원(유니스트)은 "고현협 에너지·화학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투명하면서 전기전도성을 가지는 나노막을 만들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신체를 비롯한 다양한 사물에 붙여 쓸 수 있는 스피커와 마이크로폰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나노미터(nm·10억분의 1m) 두께의 고분자 나노막은 그동안 어디든지 잘 달라붙고 가벼운 특성 때문에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평가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니스트


하지만 잘 찢어지는 데다 전기전도성이 없어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고 교수 연구팀은 이 나노막에 은 나노와이로 그물구조를 만들어 전기가 통하면서 잘 찢어지지 않도록 했다.


이어 투명 전도성 나노막의 성질에 착안해 소리를 입·출력하는 음향소자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가정했다.


실제 연구팀은 피부 등에 붙여 소리를 내는 '초박막형 투명 스피커'와 마찰전기를 이용해 배터리 없이도 구동되는 '웨어러블 마이크로폰'을 만들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유니스트


해당 기기가 상용화되면 웨어러블 전자기기계에 혁명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음성인식이나 음성지문보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 교수는 "로봇 등에 기술을 적용하면 스피커는 사람의 입, 마이크로폰은 귀처럼 쓰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물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인공지능 스피커나 음성지문보안 등에서 센서 기술이 크게 주목받는 만큼 이번 연구도 산업적 파급력이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의 이번 논문은 미국과학협회의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3일치에 실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