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꼬마팬의 '마지막 소원' 들어준 지니 언니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3'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영상을 찍으면서 받았던 사랑을 보답해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키즈 콘텐츠 유튜버 지니 언니가 '함께 놀고 싶다'는 시한부 아이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줬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지니 언니 강혜진이 시한부 아이와 함께했던 시간을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 따르면 강혜진은 어느 날 더는 손을 쓸 수 없어 시한부 선고를 받은 한 아이의 어머니로부터 '우리 아이가 팬인 데 얼굴을 보여주실 수 있을까요'라는 연락을 받았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3'


자신에게 뜨거운 사랑을 보내줬던 아이가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는 소식에 강혜진은 서둘러 병원을 찾았다.


병원 간호사에게 전해 들은 아이의 상태는 조금 더 심각했다. 


몸 상태가 좋지 못한 탓에 아이는 누워만 있으며, 병상에서 일어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아이 병실 앞에서 발걸음을 돌린 순 없었다. 강혜진은 아이의 얼굴만이라도 보고 가겠다고 했다.


그때였다. 마침 잠들었던 아이가 깨어났고, 강혜진을 보자마자 엄마에게 일으켜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3'


이후 아이는 언제 아팠냐는 것처럼 병실 한편에 쌓여있는 장난감을 가리키며 함께 놀자고 했고, 강혜진은 아이와 장난감을 가지고 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강혜진는 "아이가 마치 감기에 걸린 것처럼 아무렇지 않게 놀았다. 다음에 온다고 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며 울먹였다.


이어 강혜진은 아이들에게 보답하고 싶다는 마음도 전했다.


강혜진은 "영상을 찍게 되면서 숙명처럼 사랑을 받았던 것에 대한 보답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이들 덕분에 힘들어도) 다시 딛고 일어설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3'


한편 강혜진은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에서 활동했던 1대 캐리언니로, 최근에는 유트브 채널 '헤이지니'에서 지니 언니로 활동하고 있다.


해당 채널에서 강혜진은 장난감을 소개하고 함께 즐기는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Naver TV KBS2 '해피투게더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