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140도 기계 속에서"…설리가 공개한 '냉각 사우나 다이어트'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독특한 다이어트 방법을 공개했다.


1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하 140도까지 가본 사람...나"라는 말과 함께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 속 설리는 영하 140도의 액체 질소가 솟아오르는 캡슐 기계 안에 앉아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이는 '크라이오테라피' 요법. 크라이오테라피는 류머티즘 환자들의 통증 관리를 위해 만들어진 냉각 사우나다.


영하 110~170도 사이에 신체를 3분 이내로 노출해 재활과 피부미용은 물론 체지방 감소에도 도움을 준다.


과거 가수 스윙스가 활용해 '스윙스 다이어트'라고도 불린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설리는 기계 속 온도가 내려갈수록 힘들어하면서도 다이어트를 위해 참아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해당 영상은 공개 5시간 만에 조회수 40만 회를 돌파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하 140도 까지 가본사람...나...

설리가진리(@jelly_jilli)님의 공유 게시물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