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둘이서 찍은 '부부 사진'에 난생처음 보는 여자아이가 찍혔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사진 속 아이는 정말 귀신일까, 아니면 조작일까.


12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사진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아이가 함께 찍혔다"라며 게시물이 하나 올라왔다.


글쓴이는 게시물에 3장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지난 5월 가족과 함께 제주도의 한 테마파크에서 찍은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속에는 화목한 부부의 모습이 담긴 가운데, 마지막 사진이 시선을 멈추게 했다. 부부 사이로 섬뜩한 표정을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여자아이가 함께 찍힌 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사진을 공개하며 "당시 주위에 아무도 없었고, 그 위치가 제3의 인물이 있을 만한 곳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3장의 사진이 모두 10초 안에 찍힌 사진이라며 다른 사람이 함께 찍힐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혹시 글쓴이의 딸이 아니냐?"라는 누리꾼들의 의문에는 "6살과 3살배기 두 딸이 있는데, 첫째는 사진을 찍고 있었고 둘째는 사진 속에 보이는 유모차에서 자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진 속 아이는 초등학생 혹은 중학생 정도로 보인다며 자신이 딸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또한 카트 구조상 아이가 바로 등 뒤에 있을 수 없었다면서 함께 찍힌 여자아이에 대해 강한 의문을 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너무 무서워서 운전할 때 백미러 보기도 힘들다"라며 현재 극심한 공포에 떨고 있는 자신의 심정을 밝혔다.


이어 "왜 이런 사진이 찍혔는지에 대해 너무 궁금하다"라며 사진을 게시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진 분석하시는 분이 있다면 분석 요청한다"라며 최대한 많은 곳에 알려지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사진의 조작 가능성에 대해서는 "절대 조작이나 합성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