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활짝 웃는다"…올 상반기 4156억 벌며 구글 플레이 매출 1위한 '리니지M'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씨소프트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의 모바일 MMORPG '리니지M'이 상반기 국내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제일 많은 매출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앱 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올해 상반기 국내 구글 플레이 결제 금액을 조사한 결과 매출 1위는 '리니지M'이 차지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씨소프트


'리니지M'은 엔씨소프트가 자사의 간판 PC 온라인 게임 '리니지'의 IP를 활용해 지난해 6월 21일 출시한 모바일 MMORPG다.


출시 첫날 107억원(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위·구글플레이 스토어 최고 매출 2위)의 매출을 기록했고, 2017년 7월 1일에는 일일 최고 매출 13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모바일 게임 역사상 일일 최고 매출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와이즈앱


출시 1년이 지난 지금까지 모바일 게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리니지M'의 누적 매출은 1조 5천억원에 육박한다.


그리고 이 누적 매출은 올해 중 2조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굳건한 매출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


와이즈앱에 따르면 '리니지M'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구글 플레이에서 4,156억원을 벌어들이며 매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펄어비스 '검은사막 모바일(1,235억원)' 3위는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741억원)'이었다.


이밖에 넷마블 '모두의 마블 for kakao'가 358억원, 넥슨 '오버히트'와 그라비티 '라그나로크M'은 각각 300억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추정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씨소프트


이처럼 '리니지M'은 2위부터 10위까지 합한 3,947억원보다 훨씬 높은 매출을 기록하며 견고한 아성을 자랑하고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린저씨(리니지와 아저씨의 합성어)'의 힘"이라고 평가하고 있으며, 업계 전문가들은 '리니지M'이 계속해서 대규모 업데이트를 할 예정이어서 입지가 더 견고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번 조사는 와이즈앱이 한 달 동안 전국 2만 3천명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표본조사, 별도 구글 플레이 매출 분석을 통해 실시했다.


구글 플레이 매출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가 구글 플레이에 지불한 금액 중 부가세를 제외한 금액으로, 유료 다운로드 및 무료 앱의 인앱 구매를 통해 발생한 금액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