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전경기서 유효슈팅 '0' 기록한 프랑스 주전 공격수 '지루'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컵을 노리는 프랑스 대표팀이지만 최전방 공격수의 부진이 걱정거리로 떠올랐다.


지난 11일(한국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프랑스가 벨기에를 1대 0으로 꺾고 결승 티켓을 손에 쥐었다.


프랑스의 결승 진출은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일어난 일이라 감회가 크다.


그리즈만, 음바페 등 축구 스타들의 활약으로 프랑스는 오는 16일 오전 0시 크로아티아와 마지막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한껏 기세가 탄 프랑스 대표팀. 하지만 이들에게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 바로 최전방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Olivier Giroud)의 부진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루는 최전방 톱 위치에서 뛰는 선수임에도 4강전까지 단 1골도 넣지 못했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지루는 16강, 8강, 4강 등 6경기를 뛰며 425분을 소화했지만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했다.


심지어 모든 경기를 통틀어 13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유효슈팅 개수는 0개에 그쳤다.


원래 지루는 패스와 수비수와의 호흡, 공간을 만들어내는 선수로 유명하다. 연계 플레이는 좋지만 지루의 0득점 상황은 프랑스 대표팀을 힘들게 할 수 있다.


이날 경기에서 이영표 KBS해설위원은 "참 열심히 뛰는 지루가 유효슈팅을 기록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하기도 할만큼 그의 슈팅이 절실한 상황이다.


오는 16일 열리는 결승전에서 그가 그간의 부진을 딛고 크로아티아의 골망을 흔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