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혐오' 집회 보고 "저를 비롯한 많은 여성 공감할 것"이라 말한 나경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조성현 기자 = "한국 사회의 남성 중심적 고정관념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혜화역 집회'를 언급하며 올린 글이 화제다.


지난 11일 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990년대 초 부산지법 판사로 재직하던 시절에 있었던 일을 소개했다.


나 의원은 "당시 남성 유흥종사자를 고용하는 유흥업소, 소위 '호스트 바'가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기 시작했다"며 "검찰은 남성 유흥종사자의 존재 자체가 부산의 도덕성이 땅에 떨어지는 방증으로 보았는지, 유흥종사자를 단속할 명시적 사유가 없는 사안에 대해서도 수많은 영장을 청구했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뉴스1


나 의원은 "당시 식품위생법과 동법 시행령은 유흥업소에서 '여성'인 유흥종사자를 두고 접객 행위를 하는 것을 허용했고, 이를 풍기문란 행위로 단속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유흥종사자가 '남성'으로 바뀌자 검찰은 영장을 청구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관련 영장은 모두 기각했다"며 "여성 유흥종사자가 남성 손님과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부르는 것은 괜찮고, 성별이 바뀌면 구속 사유가 되는 것은 법적으로도, 상식적으로도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물론 나는 호스트 바에 대해서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나 의원은 "식품위생법 시행령은 20년이 훌쩍 넘은 현재까지도 유흥종사자를 '부녀자'만으로 규정하고 있다"며 "형법상 강간죄의 피해대상이 '부녀자'에서 '사람'으로 확대된 것은 불과 5년 전인 2013년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세기 중반의 차별적 성 고정관념이 아직도 많은 법에 반영되어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최근 "문재인 재기해"라는 극단적인 문구가 튀어나온 '남성 혐오' 시위 '혜화역 집회'도 언급했다.


나 의원은 "혜화역 시위에 참석한 일부 여성들이 외친 극단적 혐오구호와 퍼포먼스에 동조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그러나 우리 사회가 오랜 시간 동안 남성 중심적, 성차별적 사고에 길들여져 있다는 데 대해서는 나를 비롯해 많은 여성들이 공감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녀를 불문하고 서로에게 대해 차별적인 부부에 대해 합리적인 수준으로의 조정이 필요할 때"라며 "그것이 성숙한 사회로 가는 지름길일 것"이라고 글을 마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