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통권' 김영권, 유럽 챔스 출전하는 프랑스 리그팀으로 이적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베르통권' 김영권이 '유럽 리그 입성'의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1일 중국 스포츠 매체 '화티왕'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환상적인 활약을 한 김영권의 가치가 폭등하고 있다"면서 "프랑스 리그1 소속의 '멋진 클럽'으로 입단이 점쳐진다"고 보도했다.


김영권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치른 스웨덴·멕시코·독일전에 모두 선발 풀타임 활약했으며, 상대의 공세를 끊임없이 막아내며 '베르통권'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통계 회사 '옵타 스포츠' 공개자료에 따르면 김영권은 러시아월드컵 경기당 3.7차례 걷어내기와 1.3번의 슈팅차단 그리고 가로채기 1회를 성공했다. 


'보스몹' 독일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는 세계 최고의 골키퍼 노이어를 뚫어내고 후반 45분 선제 결승골을 넣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생애 두 번째로 참가한 월드컵에서 김영권은 그동안 자신에게 쏟아지던 비판을 '실력'으로 잠재우며 '빛영권'이라는 찬사까지 받았다.


이에 '화티황'은 그의 리그1 진출을 전망하면서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팀 및 이적료 250만 유로(33억 원) 이상'이라는 구체적 정보까지 언급했다.


현재 김영권이 몸담고 있는 광저우 헝다는 2012년 7월 1일 200만 유로(26억 원)를 일본 J리그 오미야 아르디자에 주고 김영권을 데려왔다.


중국 유력 포털 중 하나인 '시나닷컴'도 지난달(6월) 29일 "러시아월드컵에서 놀라운 활약을 펼친 김영권에게 유럽 5대 리그 팀들이 머지않아 연락을 취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매체가 언급한 유럽 '5대 리그'에는 프랑스도 포함된다.


이적 예상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김영권의 프랑스 리그1 진출 최대 변수는 '개인 합의'로 점쳐진다. 


국영언론 '중국국제방송'은 "김영권은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와 총액 1억 위안(168억 원, 연봉 42억원) 조건으로 2019년 6월 30일까지의 계약 갱신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영권을 데려가는 유럽 리그 팀이 그가 잔류를 택했을 때 받을 수 있는 돈보다 적은 연봉을 제시한다면 이적 성사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인사이트

GettyimagesKorea


이 때문에 유럽 주요리그 팀들이 금전적으로 어떤 조건을 제시하고 이를 김영권이 어떻게 수용하느냐가 소속팀 변경 성사의 핵심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영권은 2015년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최우수수비수 및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로 전성기를 맞았다.


특히 김영권은 클럽 축구선수로도 2013~2016년 중국 슈퍼리그 베스트11에 4시즌 연속 선정되며 기량을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