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피습으로 순직한 故김선현 경감 영결식 전날 술자리 '인증샷' 올린 동료 경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경북 영양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피우던 주민을 제압하다 순직한 故 김선현 경감.


지난 10일 영양군민회관에서 故 김선현 경감의 넋을 기리기 위한 영결식이 치러졌다.


앞서 이와 관련해 경찰청은 전국 경찰관들에게 "9일부터 故 김선현 경감의 영결식을 마칠 때까지 애도 기간을 갖고, 경찰관서기 조기(弔旗) 게양, 근조 리본 패용, 음주나 회식 등을 자제하고 엄숙한 분위기를 유지하라"는 내용의 업무 연락을 취했다.


그런데 이 지시사항을 새까맣게 잊은 듯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저녁 식사 '인증샷'이 올라와 비난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지난 9일 오후 8시 28분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직원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녁 식사 자리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인물들은 곳곳에 놓인 술병과 함께 'V'자를 그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있다.


이는 부산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직원들이 부산 모 청부 살인사건의 현장검증 후 부산지방경찰청사 인근에서 저녁 식사를 가진 후 찍은 '인증샷'이었다.


동료 경찰의 안타까운 죽음 앞에서 엄숙히 애도해야할 때 술자리를 가진 것에 대해 수많은 누리꾼들이 의문을 표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와 관련 부산지방경찰청 홍보실 관계자는 인사이트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절대 회식이 아니다"며 "강원도에서 내려온 국과수 직원들이 하루종일 일한 뒤 돌아가기 전 저녁 식사를 대접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테이블 위 술병에 대해 "저녁먹으면서 반주 정도 한 것이지 술판은 아니다"고 난색을 표했다. 


또한 "오랜만에 본 자리에서 기념 사진 찍는데 'V' 안 할 사람이 어디있겠느냐"며 "경찰관이 공개한 사진도 아닌데 너무 가혹하다"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故 김선현 경감는 지난 8일 낮 12시 30분께 영양군 영양읍의 한 주택에서 40대 남성 B씨가 난동을 피운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동료 경찰관과 출동했다.


진압 과정에서 B씨는 갑자기 흉기를 가져와 경찰관들을 공격했다. 이 사고로 목 부위에 치명상을 입고 급히 병원으로 후송된 故 김선현 경감은 같은 날 오후 2시 30분께 눈을 감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