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무원은 '명찰'을 패용해 국민에게 자신을 알려야 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최근 불거지고 있는 '경기도 공무원 명찰 패용 지시' 논란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직원들의 명찰 패용과 관련해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11일 이 지사는 "공무원은 국민에게 친절해야 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권위주의에 의한 지시가 아닌, '주권자' 국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기 위한 방책이었던 것.


인사이트뉴스1


이와 관련해 경기도 관계자는 "이 지사는 두 가지 핵심을 짚었다"라면서 "행정은 '도민'의 관점에서 이뤄져야 하고, 주요한 사안은 자신의 일방적 지시보다는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게 이 지사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경기도청은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


앞서 경기도 자치행정국 총무과는 지난 5일 내부행정망 공람을 통해 "전 직원이 근무시간에는 명찰을 패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는 공문을 각 과에 전달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상은 정직원과 무기계약직, 청원경찰을 포함한 전 직원 5049명이며, 과명과 직원명을 넣어 아크릴 재질의 가로 60mm, 세로 22mm 명찰을 만들 것을 주문했다. 그러자 경기도 공무원 노조는 즉각 반발했다.


이미 공무원증을 목게 걸고 있고, 명찰 추가 패용은 '강제성'이 있다고 반발한 것. 예산 낭비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반발이 심하자 경기도는 명찰 패용 지시를 철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