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급식먹으러 간 사이에 '교실'에서 스스로 목숨 끊은 초등학교 교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 초등학교 교사가 점심시간에 교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구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10일) 낮 12시 28분께 전남 구례군 모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 A(44) 씨가 목을 매 숨졌다.


이를 최초 목격한 학생이 다른 학년 교사에게 전달해 경찰과 소방당국에 즉시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교사 A씨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교사 A씨는 반 학생들이 점심 먹으러 나간 사이 혼자 교실에서 목을 맨 것으로 전해진다.


주변 동료들은 경찰조사에서 최근 A씨가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나 우울 증상을 호소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숨진 교사를 최초 발견한 학생과 신고한 교사 등을 상대로 심리 상담 치료를 진행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