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고 싶게 만드는 연극 '라틴아메리카 콰르텟' 내일(6일) 개막

인사이트라틴아메리카 콰르텟 포스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여행 연극 프로젝트 '라틴아메리카 콰르텟'이 개막한다.


오는 6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중구에 위치한 CKL stage에서 공연하는 '라틴아메리카 콰르텟'(Latin America Quartet)은 각기 다른 네 남자가 주인공이다.


연극은 남미 여행기를 현지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과 강렬한 탱고 선율로 그려낸 것이 특징이다.


최근 '미생', '우리들이 만난 기적', '힘쎈 여자 도봉순' 등 드라마, 영화, 연극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배우 전석호가 출연한다.


뿐만 아니라 대학로 대표 연기파 배우 김다흰, 박동욱, 임승범이 주연으로 합류했다.


덕분에 높은 예매율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선희 연출은 "우리의 여행 연극은 실제 여행 경험과 그를 통해 만들어낸 가상의 이야기가 씨줄과 날줄처럼 교묘하게 꼬여있다"며 "마치 여행을 하는 듯한 특별한 환상을 관객에게 선사할 예정"라고 귀띔했다.


연극 '라틴아메리카 콰르텟' 티켓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