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우려에도 '혈세 22조' 퍼부으며 4대강 사업 밀어붙인 이명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4대강 사업에 대한 네 번째 감사 결과, MB정부의 4대강 정책은 완전히 실패한 정책으로 드러났다.


지난 4일 감사원은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에 대한 네 번째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 4대강 사업은 애초에 시작하지 말았어야 하는 정책으로 결론 났다.


국토부와 환경부 등 관계 부처 공무원들이 환경 오염을 우려했지만 이명박 정부는 실무진 의견을 묵살하고 사업을 강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2009년 4대강 사업을 추진하면서 강조한 것들 이른바 '치수'였다.


강물을 댐처럼 막아 가둬두고 가뭄이나 홍수를 대비해 조절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국토부는 지난 2009년 2월, 4대강 사업 계획을 세울 당시부터 강바닥을 파내고, 보를 설치하는 것만으로는 수자원 확보의 근본 대안이 안 된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런데도 이명박 정부는 4대강 사업을 강행했고, 수심을 6m까지 늘리도록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사실상 대운하 수준으로 강바닥을 파내겠다는 계획이었던 것이다.


국토부는 "수심을 깊이 파는 것은 물관리 사업에 뚜렷한 이점이 없다"고 설명했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은 끝까지 4대강 사업을 밀어붙였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입장을 직접 듣고자 했지만 이 전 대통령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