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의 로망' 맥라렌이 공개한 '2억 7000만원' 스포츠카 비주얼

인사이트mclarenauto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세계 최고의 슈퍼카 브랜드 중 하나인 맥라렌이 '롱테일'이 돋보이는 가장 강력한 슈퍼카 '600LT'를 세상에 공개했다.


맥라렌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600LT'는 맥라렌의 엔트리 슈퍼카 '570S 쿠페'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모델로, 더 가벼운 차체와 더 강력한 엔진이 특징이다.


인사이트mclarenauto


600LT의 차명인 'LT(롱테일)'는 맥라렌의 F1 레이싱카 중 가장 유명한 'F1 GTR 롱테일'에서 유래됐다.


LT 라인업은 맥라렌 슈퍼카들을 더욱 매끄럽게 다듬어 완성한 하이 퍼포먼스 버전이며 또 레이싱카에 준하는 경량화와 성능 강화가 이뤄져 일반 도로 주행은 물론 서킷 주행이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clarenauto


앞서 설명한 것처럼 600LT는 매우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차체에 전용 탄소 섬유 바디 패널을 적용해 무게가 570S 쿠페보다 96kg 가벼운 1247kg이다.


차량 내부에는 'P1' 모델과 동일한 탄소 섬유 레이싱 시트가 알칸타라 가죽과 함께 적용됐으며 이는 보다 경량화된 '세나(Senna)' 모델에 장착된 시트로도 교체가 가능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clarenauto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다른 차량들과 달리 하늘을 향하고 있는 '배기구'다.


600LT에는 918 스파이더에서나 볼 수 있었던 배기구가 적용돼 짧은 배기 라인이 만들어졌고, 이 독특한 디자인은 차량에 특별한 카리스마를 더해준다.


이와 더불어 더 날카로워진 프론트 스플리터와 사이드 스커트, 더 크고 뒤로 더 뻗어나간 리어 디퓨저와 고정식 윙은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존재감을 뽐낸다.


인사이트mclarenauto


차량 동력원으로는 3.8리터 트윈터보 V8 가솔린 트윈 터보 엔진이 탑재됐다. 여기에 냉각 시스템과 배기 시스템을 튜닝해 최고 출력 600마력, 최대 토크 63.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뿐만 아니라 차량 변속기에 7단 듀얼 클러치 기어 박스가 맞물려 0-100km/h까지 차량 가속이 3초대를 기록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clarenauto


맥라렌은 600LT의 생산량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선대 모델인 '675LT 쿠페'가 500대 한정 생산된 점으로 미뤄봤을 때 600LT 역시 한정 수량만 생산돼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600LT의 판매 가격은 18만 5,500 파운드(한화 약 2억 7천만원)로 맥라렌 모델 치고는 싼(?) 편이며, 오는 10월부터 생산에 돌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