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만 타면 '뚝뚝' 끊기던 전화 마음 놓고 쓰는 기술 개발한 국내 연구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엘리베이터를 타면 전파가 금속에 가로막혀 전화가 끊어지는 경우가 있다.


자꾸 끊기는 전화에 곤란함을 겪었던 이들을 위한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지난 20일 울산과학기술원은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의 변영재 교수팀이 '평면에 무늬를 새겨 넣는 것만으로 금속 통신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변영재 교수팀이 발견한 내용은 금속에 전파를 통과시키는 '전자기 유도 투과'의 새로운 방식이다.


인사이트변영재 교수 / 사진 제공 = 울산과학기술원


전자기 유도 투과는 원자에 빛을 쏘거나 다른 방식으로 영향을 줘 특정 파장을 통과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금속은 전파를 흡수하거나 반사하지만 해당 기술을 이용하면 특정 파장은 통과시킬 수 있다.


그동안 전자기 유도 투과 기술이 제대로 구현되려면 극저온 환경이 갖춰지거나 빛의 세기를 조절하는 고강도 강학 펌프 같은 장치가 필요했다.


하지만 변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환경과 장치의 영향 없이 전자기 유도 투과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냈다.


인사이트변영재 교수팀 / 뉴스1


이들이 찾아낸 방법은 바로 절연체 위에 '직사각형 속 사인곡선이 반복되는 무늬'를 새기는 방법이다.


직사각형 속에 만들어진 사인곡선 무늬는 전파를 잠시 동안 잡을 수 있고 이때 에너지가 모이면서 전파가 금속 사이를 통과하게 된다.


획기적인 연구 결과에 대해 변영재 교수는 "사인곡선 무늬의 형태와 크기에 따른 정확한 주파수 범위를 연구하면 다양한 금속 통신 분야로 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물리협회에서 발간하는 국제적 학술지 '어플라이드 피직스 레터' 최신호에 실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