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참패한 자유한국당 "당이름 바꾼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의 성적표를 받아든 자유한국당이 분골쇄신의 자세로 수습 방안을 발표했다.


중앙당을 해체하고 당명을 바꾼다는 계획이지만 당 내부에서 이를 반대하는 기류가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


18일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권한대행인 김 대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청산과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하겠다는 뜻도 덧붙였다.


이번 혁신을 통해 김 권한대행은 "집권당 시절 방대한 조직 구조를 걷어내고 원내중심 정당, 정책 중심 정담으로 다시 세워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원활한 해체 작업을 위해 구태청산 태스크포스(TF)가 동시 가동된다.


김 권한대행은 혁신 작업이 끝나는 대로 새로운 이념과 가치를 담을 수 있는 당명을 새로 정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은 1997년 창당 이후 지난 2012년 처음 새누리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면서 2017년 새누리당은 지금의 자유한국당으로 간판을 갈아치웠다.


당명 변경 2년이 채 안 된 시점에서 김 권한대행은 다시금 이름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같은 방안에 당내 일부 의원들은 김 권한대행의 일방적 대책이라며 반기를 들고 나섰다.


같은 날 박덕흠 의원의 주재로 한국당 재선의원 15명이 국회 의원회관에 모여 수습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당해체에 동의하는 의원도 있었지만 홍철호 의원은 "과연 해체했을 때 역할을 더 잘할 수 있을지 회의감이 있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김 권한대행 책임론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일정 부분 사퇴 책임이 있는 원내대표가 월권을 하고 있다"며 "독단적으로 정하지 말고 함께 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