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출연 당시 '못생겼다'는 악플에 시달렸던 (여자)아이들 전소연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10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여자)아이들'로 화려하게 데뷔한 전소연이 과거 외모를 비하하는 악플 때문에 상처받았던 장면이 재조명되고 있다. 


2016년 Mnet '프로듀스 101'에 출연했던 전소연은 당시 출중한 랩 실력에 더해 가창력까지 지녀 '실력파' 연습생으로 평가받았다.


늘 씩씩하고 당당해 보이던 그녀였지만, 콘셉트 평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숨겨왔던 속마음을 드러냈다.


전소연은 인형 같은 외모를 지닌 다른 연습생들을 보면서 "나랑 되게 다른 사람들처럼 느껴진다"고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101'


그녀는 "(내가) 화면에 너무 안 예쁘게 나온다"면서 "실력 괜찮은데 얼굴이 못생겨서 보고 싶지 않다는 말을 들으니까 거울을 볼 때 짜증이 난다"고 고백했다.

 

이어 "내가 얼굴만 괜찮았어도 사람들이 더 많이 봐줬으려나"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언제나 의욕적이던 그녀가 외모에 대한 악플 때문에 자존감에 상처를 입은 것이다. 


결국 프로듀스 101 최종 데뷔조에 들지 못한 전소연은 이후 '언프리티 랩스타3'에 출연해 또 한 번 악플에 대한 언급을 했다. 


인사이트Mnet '언프리티 랩스타 3'


그녀는 "된장이 사람이었으면 나같이 생겼을 것 같다는 악플을 본 적 있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상처받았을 테지만 결고 포기하지 않았던 전소연. 그녀는 결국 지난달 걸그룹 '(여자)아이들'로 전격 데뷔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을 거친 덕인지 신인답지 않은 카리스마로 매 무대마다 화제를 모으며 인기를 끌었다. 


재조명된 전소연의 과거에 누리꾼들은 "악플 단 사람들 이제 다 조용해지겠다", "충분히 예쁘고 멋지다"면서 그녀를 응원했다. 


인사이트SBS MTV '더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