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타이밍'인 줄 알았는데 거부당하고 동공 지진 일어난 박서준

인사이트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박서준이 박민영에게 키스를 거부당하면서 크게 당황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3회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이 김미소(박민영 분)에게 거절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준은 김미소가 원했던 선물들을 모두 안겼다.


인사이트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놀이공원 데이트로 시작해 저녁 식사와 불꽃놀이 이벤트까지. 모두 김미소가 설문조사에 쓴 내용이었다.


이영준은 데이트를 마무리하면서 김미소를 집에 바래다주고 거대 인형까지 선물했다.


그는 "소처럼 일해서 수고했다고 주는 소 인형이다. 이름은 수고했소"라고 농담을 던졌다.


김미소는 "이런 거 가지고 평생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할 줄 아신 건 아니죠?"라고 대답했다. 이후 집으로 들어가려고 했다.


인사이트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영준은 "잠깐. 하나 더 남았잖아"라며 김미소에게 다가갔다. 김미소가 바랐던 마지막 한 가지인 '키스'를 하려던 것이다.


하지만 김미소는 소 인형으로 이영준의 입술을 철벽 방어하고 어색한 웃음만 보였다.


김미소는 "조심히 들어가세요"라고 말하며 황급히 돌아섰고, 이영준은 당황스러움과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Naver TV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