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2026 월드컵 개최지, 미국-캐나다-멕시코 공동 개최로 확정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미국, 캐나다, 멕시코로 구성된 북중미 3개국 연합이 2026 월드컵 공동 개최국으로 선정됐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한국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 센터에서 제68차 총회를 열고 미국, 캐나다, 멕시코로 구성된 북중미 3개국 연합을 2026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했다.


2026 월드컵 개최는 두 후보의 대결로 압축됐다. 북중미 3개국 연합과 북아프리카 모로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투표 결과 북중미 연합은 203표 중 134표를 획득했다. 반면 모로코는 65표를 얻었다.


이로써 2026 월드컵은 1994 미국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다시 북중미 대륙에서 열리게 됐다. 멕시코의 경우 1970년, 1986년 이후 세 번째 월드컵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공동 개최가 성사됐다.


북중미 3개국 연합은 경기장과 숙박, 교통 시설 등 인프라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모로코는 아직 경기장도 제대로 건립되지도 않은 상황이어서 월드컵을 감당할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앞서 FIFA 실사단은 모로코의 경기장과 숙박, 교통 등에 대해 5점 만점에 2.7점의 박한 평가를 내렸고, 북중미 3개국 연합에는 4점을 줬다.


한편 2026 월드컵부터는 본선 참가국이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2026 월드컵은 미국 도시 10곳, 캐나다 도시 3곳, 멕시코 3곳에서 월드컵이 치러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