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안 한 걸로 쿨한 척 안 했으면"…지방선거 투표 인증하며 '일침' 날린 하상욱 시인

인사이트Instagram 'type4graphic'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하상욱 시인이 6·13 지방선거를 맞아 투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3일 하상욱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본인이 투표 안 하겠다면 뭐 어쩔 수 없는 거지만, 투표 안 하는 걸로 쿨한 척은 하지 말았으면"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는 '손 인증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손등에 인주를 찍은 '투표인증샷'으로 투표를 독려했다.


하상욱이 이처럼 유권자들을 향한 적극적인 투표 독려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인사이트Twitter 'TYPE4GRAPHIC'


하상욱은 지난해 5월 치러진 대선에서도 투표를 독려하기 위해 대선 사전 투표와 본 투표일에 시를 쓰기도 했다.


당시 그는 "투표 안 하는 건 내 자유 아니야? 네. 자유예요. 자유를 포기하는 자유"라는 시와 "투표하러 가는 이유는 두 가지다. 지지하거나 저지하거나"라는 시를 올려 많은 지지를 받았다. 


하상욱 시인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맞는 말씀"이라며 공감의 뜻을 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ype4graphic'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4시 현재 투표율은 56.0%로 집계됐다.


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전국 1만4천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인사이트Instagram 'type4graphi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