쫀득한 백설기 사이로 '버터+팥앙금' 꿀조합 듬뿍 들어간 '앙버떡'

인사이트Instagram 'seoul_ppangsuni'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팥앙금과 버터를 빵 사이에 끼운 것을 '앙버터'라고 한다.


입에서 사르르 녹는 버터에 달콤한 팥소가 더해져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디저트다.


최근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는 빵 대신 떡 사이에 팥과 버터를 넣은 '앙버떡'이 인기를 끌고 있다.


앙버떡은 이수역에 있는 한 민속떡집에서 만들어 팔며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설기떡에 부드러운 버터와 씹는 식감이 살아 있는 팥앙금이 들어간 독특한 조합이다.


인사이트Instagram 'seoul_ppangsuni'


주로 바게트를 써 바삭한 식감을 자랑하는 앙버터와 달리 앙버떡은 훨씬 부드럽고 쫀득한 느낌이 살아있다.


포슬포슬한 떡에 버터와 팥앙금이 더해진 앙버떡은 달콤하고 고소한 맛을 자랑한다.


앙버떡의 유행에 이를 직접 만들어 먹는 이들도 생겼다. 백설기 사이에 팥과 버터를 끼우기만 하면 돼 만드는 법이 아주 간단하기 때문이다.


직접 이를 먹어본 한 누리꾼은 "담백한 떡에 고소한 버터와 팥이 더해져 중독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다른 누리꾼은 "버터와 팥, 떡을 좋아한다면 무조건 맛있는 조합"이라고 칭찬했다.


버터가 다소 느끼할 수 있어 커피나 차와 함께 즐기면 맛을 더 제대로 즐길 수 있다는 꿀팁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kirrrrrr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