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에서 '흥부자' 두 알바생이 만나면 실제로 벌어지는 일

인사이트YouTube '효크포크'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놀이공원에서 바이킹 타던 관람객들 시선을 싹싹 끌어모은 알바생들이 있다.


지난 9일 유튜버 효크포크는 자신의 공식 유튜브를 통해 '전설의 알바생 두 명이 드디어 만났다'라는 제목으로 짧은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바이킹이 운행되는 가운데 관람객들을 보며 신나게 춤을 추고 있는 알바생들의 모습이 보인다.


인사이트YouTube '효크포크'


이후 아무렇지도 않게 그들 뒤에서 합류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흥부자 유튜버 효크포크다.


망치춤으로 본격 등장한 효크포크는 맞은편 알바생과 댄스 배틀을 하듯 춤을 주고받는다.


바닥에 드러눕기도 서슴지 않는 이들은 절제된 동작과 넘치는 박력으로 롯데월드를 뒤엎을만한 댄스 실력을 드러낸 두 사람.


인사이트YouTube '효크포크'


관람객들 마저 바이킹 보다 춤을 보는 즐거움에 빠져들 것만 같은 흥 넘치는 춤실력을 선보여 보는 이를 배꼽 잡게 했다. 


실제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에는 그 순간 바이킹을 타고 있었다는 관람객이 "춤 보는 재미가 더 컸다"라고 말할 정도.


개그우먼 지망생인 유튜버 효크포크는 앞서 모 화장품 로드숍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시선을 올킬 하는 댄스 실력으로 유명해졌다.


인사이트YouTube '효크포크'


함께 춤을 춘 롯데월드 알바생은 정대철로 효크포크와 더불어 온라인상에서 춤에 일가견이 있는 알바생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1분이 채 안되는 시간 동안 펼쳐진 춤으로 효크포크는 다소곳이 반묶음한 머리카락이 거의 다 풀어헤쳐질 정도로 열정을 다했다.


누리꾼들의 웃음보를 책임진 해당 영상은 12일 오후 5시 기준 조회 수 71만회를 넘기며 엄청난 인기를 기록하고 있다.


YouTube '효크포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