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다에서 해산물 싹쓸이하다가 해경에게 체포된 '중국 어부'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북방 한계선에서 불법 조업을 하던 중국 어선이 해경에게 붙잡혔다.


지난 11일 중부지방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은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 어부를 체포했다. 


서해 5도 특별 경비단은 11일 오전 9시께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동방에서 NLL을 4.4km 침범해 조업을 한 혐의(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로 중국어선 1척을 나포했다.


어부들은 어구를 바닥에 박아 놓고 퇴로를 막아 참조기 등을 잡는 어업법으로 범개와 소라를 잡다 붙잡혔다. 


인사이트뉴스1


나포 당시 어선에는 선원 3명이 탑승해 있었다. 불법으로 잡은 범게 및 소라 약 5.2kg이 실려 있었다.


이번에 나포된 중국어선(120kg, 18마력, 건강망, 선원 3명)은 기존 나포한 중국어선들(목선, 철선 등)과 달리 선외기가 장착된 고무보트를 타고 밀물과 썰물을 이용한 건강망 조업으로 범개와 소라를 잡는 특이한 어업을 하였다.


단속시 저항 및 등선 장애물은 없었고 범칙물은 약 5.2kg(범게 및 소라) 확인 되었으며 인천전용부두로 압송 후 선장 및 선원들 대상 불법조업여부 등을 상세히 조사 할 계획이다. 


해경은 중국어선을 인천전용부도로 압송했다.


이천식 특별경비단장은 "앞으로도 서해5도 해양주권 수호와 어민들의 어업활동 안전을 위해 우리 수역에 불법 침입한 외국어선에 대해 해군과 합동으로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