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한국, 세네갈에 0-2 패…수비수 이용은 부상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신태용호가 마지막 평가전에서 세네갈에게 2점을 내주며 패배했다.


12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을 가졌다.


이날 비공개 평가전 결과는 0-2. 후반에 김신욱(전북)의 자책골과 상대 쐐기 골을 허용했다.


이날 한국은 황희찬(잘츠부르크)과 문선민(인천)이 부상으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신욱과 손흥민(토트넘)이 투톱으로 나섰으며, 좌우 날개로는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와 이재성(전북)이 배치됐다.


중원은 기성용(스완지 시티)-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맡았다.


인사이트뉴스1


평가전은 전력 노출을 꺼려 양국 합의로 관중과 미디어 없이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다.


전반전 내내 한국은 세네갈과 공방전을 펼쳤으나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정확한 경기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전반 37분 이용이 경합 도중 부상으로 인해 고요한(FC 서울)이 대신 투입됐다.


경기는 후반에 무너졌다. 후반 10분 세네갈의 크로스가 올라온 상황에서 김신욱이 헤더로 걷어내려다 자책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2분 상대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승우 대신 정우영(빗셀 고베), 김신욱 대신 주세종(아산)을 투입하며 반전으르 노렸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마지막 평가전을 0-2로 마무리했다.


신태용호는 전지훈련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에서 진행된 두 차례 평가전을 1무 1패로 마무리했다.


9일간의 오스트리아 전훈을 마무리한 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12일 밤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입성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