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 너무 무서워 주인 짓밟고(?) 어깨에 올라탄 인절미

인사이트Twitter 'holly_monson'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강아지를 키우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녀석들에 대한 환상으로 가득하다.


소설 속에 등장하는 용맹한 강아지처럼 주인을 위해서라면 언제나 몸을 던져 불길 속으로 뛰어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현실 속 강아지들은 주인이 불러도 오지 않고, 오로지 "간식"과 "산책"이라는 단어에만 반응한다.


현실 속 강아지의 모습이 알고 싶다면 이 기사를 끝까지 읽어보길 바란다. 


지난 8일(현지 시간) 트위터 계정 'holly_monson'에는 강에 빠진 강아지와 주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인사이트Twitter 'holly_monson'


공개된 사진 속에는 구명조끼를 입은 주인과 강아지가 물속에서 허우적거리는 모습이 보인다.


마치 강에서 물놀이하다 수심 깊은 곳에 빠졌지만, 둘다 수영을 하지 못해 방황하는 것만 같았다.


소설 속 강아지였다면 아마도 주인이 강아지의 등에 업혀 수영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 속 강아지는 공개된 사진처럼 주인을 올라타 깔아뭉개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holly_monson'


수영할 줄 모르는 강아지와 주인. 물속에서 의지할 사람이라고는 둘밖에 없는 상황에서 강아지는 나부터 살아야겠다는 의지로 주인을 누르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강아지의 무게를 버티지 못한 주인은 곧바로 물 속으로 잠수를 하게 됐다.


이 모습을 지켜본 여성 홀리 몬선(Holly Monson)은 "강아지가 물속에서 동생을 깔아뭉갰다"며 "동생이 죽을 뻔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인사이트Twitter 'holly_mons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