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보고 '꽃미소' 날렸다가 화제된 투표소 훈남 직원

인사이트Youtube 'KTV국민방송'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투표소에서 근무하던 직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보고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지난 8일 오전 8시 40분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청와대 인근 삼청동 사전투표소를 방문해 6.13 지방선거 사전 투표를 했다.


이날 현장에서 투표용지 발급을 담당한 직원들은 깜짝 놀란 듯 긴장하면서도 환한 표정으로 대통령 부부를 반겼다.


특히 내외를 마주한 한 남성 직원은 눈을 깜빡이더니 저도 모르게 "우와~"라 감탄사를 연발하며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NocutV'


접착제를 바른 것마냥 시선이 내내 문 대통령에게서 떨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런 가운데 처음으로 사전투표를 경험한 문 대통령은 투표용지를 찾아 한참을 헤맸고, 아내 김정숙 여사가 "재인 씨, 여기(서 발급받아라)"고 안내한 끝에 투표용지를 받았다.


남성 직원은 그런 내외를 향해 또 한 번 다정한 눈빛을 보내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같은 투표소의 풍경은 현장에 있던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 대중에 공개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NocutV'


YouTube 'KTV국민방송'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