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이름' 부르는 커플 보다 '애칭' 부르는 커플이 더 오래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수상한 파트너'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서로에게 푹 빠진 연인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두 사람만 알아들을 수 있는 '애칭'이다.


서로를 이름이 아닌 애칭으로 부를 때면 왠지 모르게 더 사랑받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데일리는 애칭을 사용하는 커플이 더 오랜 기간 관계를 지속한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미국 워싱턴 대학(University of Washington)의 페퍼 슈와츠(Pepper Schwartz) 사회학 교수는 10만 명의 커플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역도요정 김복주'


슈와츠 교수는 커플들의 생활 패턴, 서로에 대한 애정과 신뢰도, 관계의 만족도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행복한 관계에 있다고 응답한 커플 중 76%가 서로를 '애칭'으로 부르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들은 연인 관계를 오랜 시간 돈독하게 유지해왔으며, 서로에 대한 친밀감과 신뢰도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왜 이러한 결과가 나타난 것일까.


선행연구에 따르면 서로를 애칭으로 부를 때 뇌에서 사랑의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옥시토신'이 분비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힘쎈여자 도봉순'


특히 여성의 경우 이러한 현상이 더 두드러졌는데, 애칭으로 불러줄 때 상당히 큰 심리적 안정감을 얻는 경향이 있었다.


함께 있을 때 심리적으로 안정되는 것은 물론 행복하다고 느끼게 되니 자연스럽게 관계가 오랜 기간 지속될 수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뇌에서 분비되는 옥시토신은 서로에 대한 친밀감을 높여준다"며 "애칭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서로 더 깊은 감정을 나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를 오랜 시간 돈독하게 유지하고 싶다면 애칭을 사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