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난사 사고로 괴로워하다 원룸서 쓸쓸히 죽어간 국가유공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술에 의지해 살던 50대 국가유공자가 원룸서 숨진 지 한 달 만에 발견됐다.


9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5시께 광주 서구 쌍촌동에서 A씨(57)가 사는 원룸에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112상황실에 접수됐다.


경찰은 원룸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 심하게 부패한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원룸 관계자의 진술과 시신 상태를 미루어 볼 때 A씨는 약 한 달 전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군 복무 시절 내무반 총기 난사 사건으로 애꿎은 총상을 입고 국가유공자로 등록됐다.


두 눈으로 여러 명이 숨지는 장면을 직접 목격한 A씨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웠다.


A씨는 5년 전 아내와 딸을 두고 집을 나와 가족과 연락을 끊고 원룸에서 술을 마시며 지내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이 죽었다는 사실을 한 달이나 지나고 나서야 알게 된 아내 B씨는 충격을 받았다. 그러나 B씨는 장례비조차 치를 여건이 되지 않는 생활고에 시달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국가유공자증을 발견한 경찰은 유가족을 대신해 장례 절차를 준비했다.


경찰은 광주지방보훈청을 통해 장례지원비와 사망 일시 지원자금 160만원을 유가족에게 전했다.


또 A씨에게 매달 지급되던 국가유공자 연금을 아내 B씨가 승계받도록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


경찰은 A씨의 국립현충원 안장을 보훈청에 신청했고 9일 오후 A씨의 시신은 대전현충원에 봉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