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니로 EV' 최초 공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전기차에 관심이 있다면 이번 2018 부산국제모터쇼를 찾아가 '니로 EV'를 살펴보길 권한다.


기아자동차는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니로 EV'의 새로운 디자인과 각종 첨단 사양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부산국제모터쇼에서는 지난해 2만4천여 대가 판매되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링 하이브리드카에 등극한 니로의 전기차 모델 '니로 EV'가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니로 EV'는 1회 충전으로 최소 380km 이상의 주행거리를 갖춘 것은 물론 동급 최대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해 실용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뉴스1


이 중 관람객들의 시선을 가장 크게 사로잡은 것은 기존 니로와 차별화 '니로 EV'만의 전용 디자인이다.


니로 EV는 미래지향적 이미지의 그릴과 화살촉 모양의 주간전조등(DRL) 등을 통해 신규 최첨단 전기차의 이미지를 강조했다.


내부의 경우 'EV 특화 콘텐츠 전용 7인치 클러스터'를 통해 운전자가 주행 및 에너지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도어트림 가니쉬, 에어밴트, 각종 스티치에 블랙 하이그로시-블루패턴 조합의 니로 EV 전용 신규 칼라팩을 적용해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완성했다.


배터리의 경우 1회 충전에 38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64kWh 배터리, 또는 1회 충전에 24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39.2kWh 배터리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해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기아자동차는 '니로 EV' 이외에도 콘셉트카 'SP', 스팅어 GT 와이드 바디 튜닝카, '더 뉴 카니발 하이리무진' 가솔린 모델 등을 함께 선보여 부산모터쇼의 재미를 한층 더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