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면서 '자존감' 뚝뚝 떨어지게 만드는 4가지 연인 유형

기사와 관련 없는 장면 / tvN '또 오해영'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너 나 사랑한다며, 근데 왜 작아지게 만들어"


사랑을 시작하면 파생되는 여러 가지 장점 중 하나. 자신이 꽤 괜찮은 사람이 된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것.


일상에서의 갖은 갈등으로 자존감이 바닥을 쳐도 연인 앞에만 서면 주인공이 된다. 따스한 눈빛에 사랑한다는 말에 자주 그런 기분이 든다.


그런데 몇몇 '자존감 도둑' 남자친구 또는 여자친구 때문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는 경험자의 하소연이 들려온다.


꼭 피했으면 하는 의미에서 모아봤다. 한없이 연인을 작아지게, 자존감을 떨어지게 만드는 남녀 유형이다.


사랑만 해도 모자랄 시간이다. 마음에 새겨뒀다가 내 연인이 이런 행동을 보인다면 자신의 행복을 위해 현명한 선택을 내리길 바란다.


1. 다른 사람과 연인을 비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또 오해영'


모든 연인 사이에서 거의 금기시되는 언행이다.


그런데도 꼭 이런 사람들이 있다.


"저 사람은 저런데 너는 왜 그래"로 시작하는 말은 모조리 상대방의 기분을 짓밟는 것이라는 걸 알아두자.


2. 사랑한다는 표현 인색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모두의 연애'


연애를 시작한 처음부터 이런 경우는 드물다.


두 사람 모두 이런 '익숙함'에 동의했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한쪽에서 인색한 사랑표현에 섭섭함을 표한다면 갈등의 원인이 될 가능성이 크다.


결국 연인에게 사랑받는 느낌을 받지 못하면, 자존감이 떨어지는 연애가 될 수밖에 없다.


3. 남들 앞에서 깎아내리는 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모두의 연애'


당연히 이해해줄 거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다른 사람들 앞에서 연인의 단점에 적나라한 공격을 퍼붓는 사람이 있다.


둘만 있을 때 그런 지적을 받는 것도 기분이 상하는데, 많은 사람이 있는 곳에서 이런 말을 들었다면 고민할 필요도 없다.


그 사람은 당신의 자존감을 마구 깎아내리는 사람이 분명하다.


4. 조언해준다면서 지적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또 오해영'


"내가 네 생각해서 말해주는 거야~"


사실 이런 식의 말은 크게 도움이 된 적이 없다는 게 많은 연애 경험자들 중론이다.


'조언'이라고 포장했지만, 사실 따가운 지적만 가득한 말에 상대방은 고개가 숙여지고 어깨가 처진다.


가끔은 조목조목 이성적인 설계보다는 가만히 손을 잡아주는 것만으로 큰 힘이 될 때가 있다. 연인은 그 에너지로 당면한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기도 한다.


이것만 기억하자, 가장 소중한 것은 자신이라는 것. 무조건 참고 이해하는 건 상대방을 위한 배려를 넘어 자신을 불행하게 만드는 일이라는 것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