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완전한 비핵화 의지 밝혔다"

인사이트효자동사진관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했다.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두 번째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은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대한민국 청와대


이어 "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김 위원장과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였다.


인사이트효자동사진관


다음은 문 대통령의 발표문 전문이다.


김정은 위원장과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지난 27일 첫 정상회담 후 꼭 한 달 만입니다.

우리 두 정상은 필요하다면 언제 어디서든 격식 없이 만나 서로 머리를 맞대고 민족의 중대사를 고민하자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남북의 갈등과 대립을 극복하기 위해 정례적인 만남과 직접적인 소통을 강조해왔고 4.27 판문점 선언에 그 뜻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역사적 판문점 회담 못지않게 친구 간 평범한 일상처럼 이뤄진 이번 회담에 아주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미국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선언할 경우 충분한 사전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고 김 위원장 또한 이를 이해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다시 한번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밝혔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해야 한다는 것을 약속했습니다. 

긴밀히 상호협력하기로 하였습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확인했습니다.

오는 6월 1일 남북 고위급 회담을 개최하기로 하고 군사당국자회담과 적십자 회담도 연이어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도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통신하거나 만나 격의 없이 소통하기로 하였습니다.

돌아보면 지난해까지 오랜 세월 우리는 늘 불안했습니다.

안보 불안과 공포가 경제와 외교에는 물론 일상에까지 파고들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역사의 물줄기를 바꾸고 있습니다.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길을 내기로 했습니다.

북한은 스스로 미사일을 중단하고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완전한 비핵화는 순탄치 않을 것이지만 대통령의 모든 권한을 다해 반드시 성공할 것입니다.


※ 자세한 내용은 추후 추가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