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오피스텔 뛰어들어가 '목숨' 걸고 시민 구한 '연예인' 정체

인사이트박재홍 페이스북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최근 서울 관악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에서 시민을 구한 의인들 중 한 명이 배우 박재홍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관악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 55분경, 관악구 봉천동 소재의 한 오피스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 당시 의인 3명인 김해원 씨(50), 김영진 씨(45) 그리고 배우 박재홍은 직접 화재현장에 들어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모 씨를 구해냈다.


다행히 화재는 관악소방서 현장지휘팀에 의해 31분여 만에 진화됐으며, 손씨 외에 인명피해는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 관악소방서는 화재 현장에서 자신의 목숨을 걸고 시민을 구한 의인 3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의인 3명의 선행과 함께 박재홍이 배우였다는 사실도 뒤늦게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혈맥', '들풀', '오아시스 세탁소 습격사건' 등 다수 연극에 출연했으며, 영화 '해운대', '조선명탐정2' 등에서 단역을 맡으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자 박재홍은 "오피스텔 안에 있는 사람을 구해야겠다는 일념으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재 피해를 본 분이 하루빨리 회복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이며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