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극찬 "문 대통령 'A+'…매우 유능하고 좋은 친구"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력에 'A+'를 주겠다고 말하며 상당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 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화딤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을 얼마나 신뢰하고 있느냐'는 한국 기자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다른 시각을 보여 왔다. 그는 합의를 성사시킬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며 "한국에는 이전에 북한에 대해 강경한 정부들이 있었고 지금은 문 대통령이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면서 옆자리에 앉아있던 문 대통령을 향해 "나는 문 대통령이 매우 유능하고 상당한 역량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매우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는 단지 북한이나 한국이 아닌 한반도 전체를 위해 좋은 일을 하기를 원한다. 그래서 나는 이 문제에 관해서 문 대통령에 엄청난 신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중재 노력을 높게 평가한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금 그(문 대통령)가 하는 방식이 우리가 북한과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전망과 관련해 "과연 '합의가 잘 이뤄질지. 안 이뤄질지' 누가 알겠는가. 협상이란 게 어떻게 될지는 결코 알 수 없다. 100% 확실해 보이는 협상도 깨질 수 있고 가능성이 없어 보이는 협상이 어떨 때는 쉽게 타결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그는 "나는 협상에 대해 경험이 많다. 누구보다도 잘 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다시 문 대통령을 가리켜 "좋은 사람이며 매우 유능한 사람이다. 나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인 것이 한국으로선 아주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처럼 문 대통령에 대한 칭찬을 이어가던 트럼프 대통령은 통역에게 자신의 말을 이해할 수 있도록 통역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보며 "나 잘 했느냐. 더 좋게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A+' 점수를 준 것"이라고 웃었고, 문 대통령도 웃음으로 화답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갑작스런 태도 돌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두 번째 만난 다음에 태도가 좀 변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에 대해 기분이 좋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시 주석의 영향력 행사 가능성을 제기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정은의 두 번째 만남에 대해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질 수도 있을 것이다. 다른 의견이 있으면 듣고 싶다"며 "중국 이웃 나라에 사는 만큼 곤란하게 만들고 싶지는 않다"고 역설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앞선 모두 발언에서도 "문 대통령과 꽤 긴 시간 알고 지냈고 아주 좋은 친구가 됐다"며 "우리는 여러 문제에 대해 협력하고 있다. 물론 북한 문제가 단연 큰 협력 대상"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YouTube 'CNB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