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하려 '철탑' 올라갔다가 살고싶어 내려오던 중 '감전'돼 사망한 청년

인사이트Infobae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다시 살아야겠단 마음을 다잡은 한 청년이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콜롬비아 북부 아틀란티코 바랑키야 지역에서 20세 청년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청각 장애를 가진 청년 빅터 호세 아로요 곤잘레스(Victor Jose Arroyo Gonzalez, 20)는 이날 약 50m 크기에 달하는 고압 송전 철탑 꼭대기에 올라갔다.


곤잘레스는 당장 뛰어내리겠다고 소리를 지르며 현지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인사이트Infobae


청년을 말리려 출동한 경찰은 헬리콥터를 이용해 곤잘레스를 설득했다.


또 철탑 아래서 지켜보던 시민들도 그러지 말라는 손짓과 몸짓으로 청년을 진정시켰다.


극적인 자살 시도를 하려 했던 곤잘레스는 오랜 시간 이어진 경찰과 시민들의 설득에 다시 살고 싶단 마음이 생겼다.


하지만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그는 마음을 다잡고 철탑 꼭대기에서 비틀거리며 내려오다 고압 전선을 잘못 만졌다.


인사이트Infobae


철탑에서는 커다란 불꽃과 연기가 발생했고 사고를 당한 곤잘레스가 철탑 꼭대기 근처에서 추락했다.


청년의 사고 장면을 지켜본 경찰과 시민들은 곤잘레스의 비명에 함께 망연자실했다.


경찰 측에 따르면 안타깝게도 곤잘레스는 현장에서 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곤잘레스 측근은 "평소 우울증을 심하게 앓고 있었다. 자주 철탑에 올라가 뛰어내리겠다는 소동을 벌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다시 살겠다는 의지를 갖고 내려오던 도중 곤잘레스가 이런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하다니 너무 충격적이다"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