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유출 사진' 보고 조롱한 누리꾼들

인사이트YouTube '비글커플'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과거 성범죄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가운데, 이를 조롱한 누리꾼들의 만행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16일 유튜버 양예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양예원은 자신이 최근 논란이 됐던 이른바 '유출 출사 사건'의 피해자라고 고백했다.


양예원은 단순히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해 간 곳이 성범죄 현장이었고, 자물쇠로 잠긴 곳에서 20여 명의 남성에게 끔찍한 성추행을 당했다.


인사이트 YouTube '비글커플'


계속되는 성적 수치심이 드는 촬영에 거부하기도 했지만, 이내 험악해진 분위기로 협박해와 양예원은 무서움에 떨며 촬영에 응할 수밖에 없었다.


첫 촬영 이후 양예원은 협박과 공포, 사진 유출에 대한 두려움으로 다섯 차례 사진촬영에 더 응할 수밖에 없었고 지금까지 불안함 속에 지내왔다.


그로부터 3년이 흐른 5월 8일 한 음란물 사이트에 당시 양예원이 찍었던 사진이 유포됐다. 


해당 사진을 보고 사진의 주인공이 양예원임을 알아낸 일부 누리꾼들은 양예원에게 사진에 대한 메시지를 보내오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비글커플'


이들은 양예원에게 '별 짓 다했구나', 'XX' 등 성적 수치심이 드는 폭언들을 쏟아냈다.


심지어 양예원의 남자친구 이동민에게 SNS 메시지로 해당 사진을 캡처해서 보내며 "이걸 보니 기분이 어때요?"라고 묻기까지 했다.


사진이 유출되자마자 양예원의 가족, 남자친구 등 주변 지인들에게까지도 캡처를 해서 심한 말과 함께 보내는 일부 누리꾼들에 의해 양예원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등 그간 극심한 고통을 받아 왔다고 토로했다.


양예원은 남자친구를 비롯한 주변 지인들의 응원을 통해 이 사건을 많은 이들에게 알려 조금이라도 피해자를 줄이고 싶다는 생각에 영상을 올렸다고 고백했다.


한편 해당 영상은 게재되자마자 많은 누리꾼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으며 양예원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YouTube '비글커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