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글커플' 양예원 성추행 피해 고백에 남자친구 이동민이 올린 글

인사이트FaceBook '양예원'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비글커플'로 활동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 양예원이 과거 성범죄 피해를 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양예원과 함께 유튜브를 운영 중인 남자친구 이동민이 여자친구의 고백을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17일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하는 글에는 남자친구 이동민의 답글이 달렸다.


이동민은 "안녕하세요. 저는 예원이의 남자친구인 이동민이라고 합니다"며 "예원이랑 2년을 만났고 참 밝고 예쁜 아이라고만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여자친구에게 이런 큰 아픔이 있었다는 거에 너무 화가 나고 속상하다는 이동민은 "정말 미쳐버릴 것 같았다"고 그동안 마음에 담아둔 심경을 토로했다. 


인사이트FaceBook '양예원'


그중에서도 너무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 끼 먹지 않고 잠도 한숨 못 자고 나쁜 생각까지 하는 여자친구의 모습을 보는게 가장 힘들다고 밝힌 이동민.


그는 "예원이에게도 말했듯이 피해자가 왜 숨어야합니까. 그러지 않아도 아프고 힘든데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되어야하고 이렇게 아파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이동민은 여자친구 양예원과 비슷한 피해를 겪은 이들에게도 "절대 떨지 말라. 그만큼 힘들고 아팠으면 이제 싸워서 이겨내 봤으면 한다"며 응원과 지지의 목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아울러 "(피해자들이) 저나 예원이에게 무서워하지 않고 연락주셨으면 한다"고 밝히며 글을 마무리 했다. 


현재 이동민의 글은 좋아요 1.7만을 돌파하며 많은 누리꾼의 지지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양예원'


앞서 이날 양예원은 자신이 최근 논란이 됐던 이른바 '유출 출사 사건'의 피해자라고 고백했다.


당시 피팅모델 알바라는 말에 속아 속옷촬영을 하게 된 양예원은 "남성들이 번갈아가며 제 가슴과 제 성기를 만졌다"며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양예원이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양예원과 이동민은 '비글커플'이라는 유튜브 페이지 운영자로 17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7월 비글커플로 채널을 개설한 두 사람은 몰래카메라, 커플 영상, 일상 영상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팬들에게 선보였으며, 티격태격하면서도 다정한 모습으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YouTube '비글커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