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위급회담' 일방적 취소한 북한에 통지문 발송 "매우 유감이다"

인사이트(좌) 대한민국 청와대, (우) 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북한으로부터 갑작스러운 고위급회담 취소 통보를 받은 정부가 유감을 표명하는 통지문을 발송했다.


16일 오후 통일부는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것과 관련된 입장이 담긴 통지문을 북측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통지문 내용은 통일부 대변인 성명과 유사하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에 대한 유감 표명과 회담에 조속히 호응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0시 30분경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냈다.


북측의 통지문은 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를 문제 삼아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는 내용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통일부는 이날 오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