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한겨레 기자, 국과수 “필로폰 양성 반응”

인사이트한겨레신문사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던 '한겨레 신문' 기자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정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국과수에서 실시한 한겨레 허모 기자의 모발 정밀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기자는 서울 관악구 모처에 자리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았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경찰에 입건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초 경찰이 시행한 1차 간이 시약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고, 한겨레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었다.


당시 허 기자는 "취재를 위한 것이었다"며 마약 투약 혐의를 극구 부인했지만, 계속되는 추궁에 결국 마약 투약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즉각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고, 오늘(16일) '양성 반응' 결과를 통보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실제 필로폰 투약으로 '양성 반응'이 나온 게 맞다"면서 "해당 기자를 조만간 추가 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겨레는 "'필로폰'(메스암페타민) 투약 혐의를 받는 편집국 기자 1명이 국과수 모발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확인됐다"면서 "곧바로 해당 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한겨레신문사


이어 "독자와 주주, 시민 여러분께 커다란 충격과 실망,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면서 "부끄럽고 참담하다. 거듭 반성하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허 기자가 지난 3월 중순쯤 신원이 파악되지 않는 인원과 1차례 마약을 함께 투약한 것으로 보고, 공범·마약 공급책을 확인하는 등 수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한 검찰에 해당 기자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