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태 솔로' 고백 다음날 열애설 터지자 '1분'만에 초고속 부인한 진세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배우 진세연이 윤시윤과의 열애설에 즉각 반응하며 해당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16일 스포츠경향은 TV조선 드라마 '대군 - 사랑을 그리다'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이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배우 진세연은 윤시윤과 '대군 - 사랑을 그리다'에서 알콩달콩한 연인으로 출연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열애설 보도 이후 누리꾼들은 "드라마 속 사랑이 현실로 이뤄졌다"라며 두 사람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인사이트Instagram 'jinseyun.go'


하지만 보도 이후 진세연 측이 1분 만에 공식 입장을 내놓으며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일단락됐다.


진세연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는 인사이트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상대 배우다보니 현장에서 서로 대화를 많이 했다. 그냥 너무 친해서 생긴 해프닝이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진세연 측이 초고속으로 열애설을 부인한 이유는 그동안 그녀가 방송이나 인터뷰를 통해 '모태 솔로'임을 밝혀왔기 때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바로 어제인 지난 15일에도 진세연은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 연애를 안 해봤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 일만 했고 그렇게 시간이 흘렀다"라며 아직 '모태 솔로'라고 말했다.


진세연은 "이제는 솔로에 완전히 익숙해졌다"며 "'대군 - 사랑을 그리다' 속에 등장하는 휘 같은 사람이 있다면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SBS '괜찮아, 아빠딸'로 데뷔한 배우 진세연은 KBS2 '각시탈', '감격시대', SBS '닥터 이방인' 등에 출연하며 입지를 점차 넓혀가고 있다.


인사이트SBS '닥터 이방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