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연하 아내와 결혼한 배우 김민교가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배우 김민교가 아내를 사랑하지만 아이를 낳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15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우 김민교가 출연해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와 아내 김소영 씨를 만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김민교는 과거 대학로에서 무명 배우 겸 연출로 활동하던 시절 매표소에 아르바이트를 하던 대학생 아내 소영씨를 만났다.


그는 "아내가 이렇게(순진하게) 생겼는데 라이터를 갖다 달라더라. 그걸로 테이프 접착 부분을 녹여서 포스터를 붙이더라. 내가 따뜻하고 열심히 사는 사람 좋아한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그렇게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했지만 10살이 넘는 나이차와 돈 없는 무명 연기자라는 꼬리표는 소영 씨 집안의 반대를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집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4년여의 열애 끝에 어렵게 결혼에 성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하지만 결혼 9년 차에 접어든 이들 부부에게는 아직 아이가 없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교와 아내 소영 씨는 아이를 갖지 않은 특별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소영 씨는 "옥탑방에서 연애할 때 이렇게 평생 하루 한 끼 떡볶이 삼천 원짜리 우동 먹고 살 수 있을 것 같은데 아기가 있으면 그게 행복할 것 같지 않았다"라며 아이를 갖지 않은 이유를 담담하게 밝혔다.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이어 김민교는 "어렵게 살다가 마흔이 돼서 이제야 숨이 트이기 시작했다. 이 때 또 애를 낳아서 말처럼 소처럼 달리는 삶을 산다면 제 스스로에게도 미안하더라"며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지금 아내와 둘만의 삶에 대해 "그냥 마냥 행복하다, 둘이. 오래 있건 짧게 있건"이라 말하며 각별한 아내 사랑을 드러냈다. 


Naver TV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