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관 뚫어 '27억'원치 기름 훔쳐 '돈다발' 파티한 조폭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산경찰서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1년 동안 송유관을 몰래 뚫어 기름을 훔친 조폭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4일 충남 아산경찰서는 서산의 한 야산에 매설된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친 대전의 한 조직폭력배 행동대원 A(40)씨 등 6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A씨로부터 기름을 사들인 B(46)씨도 함께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행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 사이 서산의 한 야산에 매설된 송유관을 찾아내 구멍을 뚫었다.


이들은 뚫은 구멍에 약 150m 떨어진 비닐하우스까지 도유관을 연결해 기름을 훔쳤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이러한 방법으로 A씨 일행이 절취한 기름의 양은 경유와 휘발유 등 212만 5000리터로 시가 27억 6000만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14억원 상당의 기름은 주유소를 운영하는 B씨를 통해 장물로 처리됐다.


15일 JTBC는 A씨가 가지고 있던 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A씨 기름으로 큰 돈을 번 뒤 돈 다발을 집어 던지며 파티를 열었던 모습이 담겨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A씨 일당이 기름을 훔쳐 판매한 자금이 조직의 활동 자금으로 들어갔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