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수 조작해 '단골 식당 자녀'까지 부정 채용한 SRT 인사담당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수서고속철도(SRT) 운영사 SR이 자사와 코레일 임직원 자녀들을 부정 채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방해 혐의로 인사팀장 A씨와 영업본부장 B씨를 구속하고 SR 소속 임직원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이뤄진 신입·경력직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채용 청탁을 받고 신입 14명·경력 10명 등 총 24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수사 결과 청탁으로 부정 채용된 이들 대부분은 코레일 및 SR 등 철도 관련 기관 임직원들의 자녀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SR의 부정 채용은 서류전형에서부터 시작됐다. 


내정자를 합격시키기 위해 지원자들의 점수와 순위를 조작해 상위 득점자 105명이 모조리 불합격 처리했다.


면접전형에서도 특혜는 계속됐다. 


한 임원은 자신의 조카를 합격시키기 위해 직접 내부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했으며 면접에 불참했던 한 지원자가 허위 점수로 채용되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채용 청탁은 철도 관련 기관이나 본사 임직원들만 한 것이 아니었다. 전 기술본부장 C씨는 자신의 '단골 식당 주인'에게 자녀 채용 청탁을 받았다.


이미 서류 접수기간이 끝났음에도 C씨는 주인의 자녀에게 직접 외국어 성적증명서를 건네받고 인사팀에 채용을 지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서류전형에서 먼저 특혜를 받은 해당 지원자는 결국 순위 조작으로 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합격했다.


뿐만 아니라 부정 채용을 직접 제안해 온 노조위원장 D씨는 모두 1억 23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정 채용 청탁자들은 고액 연봉의 안정적인 직장을 대물림했다"고 비판하며 불구속 수사 중인 이들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이 이번 수사 결과를 발표하자 SR 측은 사과문과 함께 "향후 기소되는 채용비리 연루 직원 및 부정합격 직원을 즉각 퇴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부정 채용 피해가 확인된 지원자들에 대해서는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세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 덧붙였다.


SR은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채용 전 과정을 블라인드화 하고 비리를 저지른 임직원을 바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