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최강 귀요미 그루트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사실 5가지

인사이트MARVEL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캐릭터가 있다면 그건 바로 그루트다.


아장아장 베이비 그루트부터, 삐딱한 청소년 그루트, 커다란 어른 그루트까지 어떤 버전이어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해 팬들을 '입덕' 시켰다.


특유의 말투로 오로지 '아이 엠 그루트'를 외치는 그루트는 한 번 보고 두 번 봐도 자꾸만 보고 싶다.


게다가 순수미 가득 장착한 눈망울과 앙증맞은 체구로 그루트는 '우주 최강 귀요미'라는 별명도 생겼다.


당신이 진정한 그루트 덕후라고 생각한다면 꼭 알아야 할 그루트의 숨겨진 비밀(?)들이 있다.


아래 그루트의 비밀들을 하나하나씩 함께 파헤쳐보자.


1. '가오갤2'에서 나오는 베이비 그루트는 어른 그루트의 아들이다


인사이트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지난 2월 제임스 건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에서 최강 귀요미로 활약했던 베이비 그루트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제임스 건에 따르면 베이비 그루트는 전작에서 죽은 어른 그루트의 아들이다.


어른 그루트는 폭발 계획을 펼치려는 스타로드 팀을 위해 기꺼이 희생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이후 죽은 어른 그루트의 몸은 사라지고 작은 나뭇가지 하나가 남았다. 나뭇가지를 주운 너구리 로켓이 정성스레 키우자 베이비 그루트가 탄생했다.


이 때문에 마블 덕후들은 베이비 그루트가 어른 그루트의 환생이라고 믿어왔다.


하지만 제임스 건이 베이비 그루트는 어른 그루트의 아들이라고 밝히면서 둘 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성립했다.


2. 최고 귀염둥이 그루트는 원래 지구를 쳐들어오는 악당이다


인사이트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


그루트는 1960년 코믹스 'Tales to Astonish #13'에 처음 등장했다.


'플로라 콜로서스' 종족인 그루트는 지능이 있고 나무 모양의 외계 생명체다.


그루트는 원래 실험을 위해 인간을 납치하러 지구를 침략하러 온 악당이었다.


지구로 처음 내려온 그루트는 식물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는 능력으로 세상을 파괴시킨 바 있다.


3. "나는 그루트다(I am Groot)"라는 말밖에 못 한다


인사이트Marvel


그루트는 오로지 "I AM GROOT"라는 말로 의사소통을 진행한다.


화날 때도, 슬플 때도, 심지어 적과 싸울 때도 '나는 그루트다(I am Groot)'라고 말한다.


이 말 한마디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그루트의 모습은 깜찍 그 자체다.


그나마 '나는 그루트다(I am Groot)'를 말할 때 표정에서 그루트의 기분을 조금은 알아챌 수 있다.


4. 토르의 고향 아스가르드에는 그루트어를 공부하는 과목이 있다


영화 '어벤저스 : 인피니티 워'


영화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에서 처음으로 토르는 그루트를 만났다.


이때 그루트의 '나는 그루트다(I am Groot)'는 말을 찰떡같이 해석하는 토르.


알고 보니 토르의 고향 아스가르드에서는 학교 교육과정에 그루트어라는 과목이 있었다.


고향에서 그루트어를 배웠던 토르는 그루트의 말을 이해할 수 있었던 것이다.


5. 그루트는 몸이 산산조각이 나도 나뭇가지 하나만 있으면 다시 부활할 수 있다


인사이트MARVEL


그루트의 능력은 나무들을 식량처럼 흡수해 힘을 강화하거나 몸을 재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몸이 산산조각이 나더라도 신체의 일부인 나뭇가지 하나만 있으면 다시 부활이 가능하다.


이는 '가오갤1'에서도 등장한다. 이는 어른 그루트가 죽고 남겨진 나뭇가지를 키우자 베이비 그루토로 탄생한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