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서 음식물 쓰레기 버려라" 택배기사에 갑질한 손님 참교육한 정호씨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SNS 스타 유정호 씨가 택배기사에게 갑질한 고객에게 '참교육'했다.


지난 12일 유정호 씨는 자신의 공식 유튜브를 통해 택배기사에게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게 한 고객과 직접 통화한 영상을 게재했다.


정호 씨는 이날 고객에게 전화를 걸어 택배기사에게 모든 설명을 들었다며 앞으로 물건을 팔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자 고객은 자신이 단골임을 주장하며 자신에게 어떻게 이럴 수 있냐고 화를 냈다.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하지만 정호 씨는 단호하게 "택배기사님들이 서비스업종이긴 하지만 심부름꾼은 아니다"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이후 정호 씨는 택배차에 올라타 직접 택배기사를 인터뷰했다.


택배기사에 따르면 실제로 쓰레기 버리는 일을 지시하거나 욕설을 섞어 말하는 등 '갑질'에 시달렸다.


또한 마음에 들지 않으면 직접 회사로 전화를 걸어 택배 기사를 바꿔 달라고 하는 진상 고객도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정호 씨는 인터뷰를 마치고 "택배기사님들은 택배발송업무를 보시는 분들이지 갑질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아들, 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지불한 것은 택배비지 갑질하고 심부름하고 갑질하고 그런 비용은 없다"고 갑질 고객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한편 지난 4월, 다산 신도시 '택배 대란'으로 택배 기사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이 다시 한번 수면 위로 떠 오른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직접 손수레로 택배를 배달하는 기사들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한 달이 지나도 여전히 문제 해결이 전혀 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유정호tv'


YouTube '유정호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