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대형마트 '애견보관함' 속 온종일 주인만 기다린 강아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대형마트 애견보관함에 반려견이 장시간 방치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주에 있는 모 대형마트 애견보관함에 강아지가 방치돼 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을 쓴 게시자는 "강아지는 4시간 동안 기다리고 방송을 했지만 주인이 오질 않았다"며 "이 아이는 어제도 그곳에 있었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건지..."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게시자는 "마트 측에서도 방법이 없다고만 했다. 강아지는 불안에 떨고 물도 사료도 없이 방치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 공개된 사진 속 강아지는 '물방울'이 가득 맺힌 애견보관함에 있었다.


애견보관함에는 작은 구멍 3개만 뚫려 있어 숨을 쉴 곳이 부족한 탓이었다.


글과 사진이 확산되자 해당 마트에는 항의가 접수됐다. 결국 저녁 7시께 마트 측은 급하게 보관함 문을 뚫어 강아지에게 물과 사료를 급여했다.


이후 다행히 연결이 닿은 주인은 애견보관함에 있던 강아지를 데려간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 모습.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대형마트 내 애견보관함은 이번 사건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안전상의 이유로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애견보관함의 숨구멍이 3개 밖에 없으며, 30도가 넘는 여름의 경우 내부에 있는 강아지는 뜨거운 열기를 고스란히 견뎌야 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사실상 애견보관함은 동물을 물건으로 취급하며 '동물학대'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결국 애견보관함 논란이 커지자 일부 대형마트는 보관함이 아닌 '위탁 시설'을 운영했다. 


하지만 여전히 지점의 규모나 사정에 따라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는 마트도 있어 애견보관함이 그대로 운영되는 곳이 존재하고 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