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만 닿아도 벌벌 떨던 시흥 학대 고양이를 도와주세요"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물권 단체 케어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학대로 인해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고양이가 사람들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13일 동물권 단체 케어는 최근 SNS에서 분노를 일으킨 학대 영상 속 고양이가 안전하게 구조돼 치료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1일 한 유튜버는 고양이를 묶어 놓고 바닥에 눕혀 폭행을 가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특히 '오늘 자정에 고양이를 죽이겠다'는 살해 예고를 해 고양이의 안전이 심히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물권 단체 케어


케어 측은 현상금 300만 원을 걸고 유튜버를 찾아 나섰다. 결국 한 누리꾼의 끈질긴 추적으로 남성의 신원을 파악할 수 있다.


지난 12일 케어 측은 유튜버를 설득한 끝에 고양이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후 고양이는 케어 협력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았다. 검진 결과 고양이는 간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았으며 왼쪽 갈비뼈가 부러져 있었다.


수의사는 "위쪽 갈비뼈가 아닌 왼편의 12, 13번 갈비뼈가 부러졌다"며 "외상에 의한 골절로 의심된다"고 소견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케어


현재 사랑이는 다행히 케어와 동물 병원 측의 돌봄을 받고 있다. 특히 케어는 고양이에게 '사랑이'라는 이름도 지어줬다.


케어 측은 구조 "당시 고양이가 케어 활동가 품에 꼭 안겨 얌전히 병원까지 잘 따라와주는 순함을 보였다"며 사랑스러운 모습에 걸맞는 이름을 선물했다고 전했다.


사랑이는 앞으로 계속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학대 후유증으로 여전히 사람의 손길이 닿을 때마다 흠칫 놀라는 위축된 행동을 보여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케어 측은 "사랑이가 무사히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기부 활동도 벌이고 있다"며 "건강해진 사랑이가 좋은 주인까지 만날 수 있도록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케어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