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게소에서 밥 먹고 있는데 TV로 '야동'을 틀어줬어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한국관광공사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지친 운전자들이 쉬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휴게소에서 포르노가 등장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1일 오후 8시 40분께 경기도 안성시 서운면에 위치한 '안성맞춤휴게소'(평택 방향) 내 식당에서 포르노가 방송됐다.


당시 휴게소는 상행 방향에 운전자들이 한참 많을 시간까지 겹쳐 많은 손님들이 밀집해있었다.


한 손님이 휴게소 직원에게 채널을 바꿔달라고 요구했고, 직원은 리모컨이 아닌 셋업 박스를 통해 채널을 돌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채널을 돌리던 중 어떤 이유에선지 TV에서는 서양인 남녀가 등장하는 포르노 영상이 흘러나왔다. 상황을 확인한 직원은 다급하게 채널을 다시 변경했다.


짧은 시간 내에 일어난 일이지만 휴게소를 찾은 손님들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당시 상황을 사진으로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한 한 누리꾼은 "공공장소에서 이렇게 야동이 나올 거라고 상상도 못했다. 가족들과 없어서 천만다행이었다"라며 아찔했던 순간을 전했다.


해당 휴게소 관계자는 "손님들이 많이 방문하는 휴게소이기 때문에 성인채널을 애초에 막아놨다"며 당시 상황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CCTV를 통해 재확인 중이며 외부인의 해킹으로 인한 상황이라는 점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사이버 수사대에 원인 분석을 의뢰할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