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2' 우승자 김하온이 1년 전 만들었다는 '자퇴 계획서'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고등래퍼2' 우승자 김하온이 아버지를 설득하기 위해 과거 작성했던 '자퇴 계획서'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 파이널에서는 철학적인 가사와 특유의 그루브가 돋보이는 '붕붕'으로 무대를 장악한 '명상래퍼' 김하온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과거 '고등래퍼1', '쇼미더머니6' 등에서 통편집을 당하는 굴욕을 맛봤던 김하온은 지독한 성장통을 이겨내고 마침내 정상에 서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온 국민 앞에 당당히 래퍼로서 인정받게 된 김하온. 지금 이 자리까지 오기 위해 김하온은 '고등학교 자퇴'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무모함은 없었다.


대부분의 10대들이 자신의 꿈에 대해 의심하고 방황할 무렵, 김하온은 자퇴를 하기 전 뚜렷한 목표을 세우고 세세한 실행 계획들을 대자보로 만들었다.


김하온이 1년전 만든 '자퇴 계획서'는 부모님을 설득하기 위해 작성됐지만 이 안에 담긴 내용은 그의 장기적인 인생 계획이 담긴 지침서나 마찬가지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그는 자퇴하는 이유를 모두 3가지로 나누고 조목조목 근거를 들었다. 학교에서의 생활이 예술가로서 성장하고 경험하는 데 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였다.


여기에 구체적인 계획을 더했다. 곡 작업을 하는 데 필요한 역량을 키우기 위해 미디(MIDI)와 피아노 연습을 부지런히 하고 꾸준히 작업물을 만들어 '김하온'을 알리도록 한다는 내용이었다.


이름을 알리기 위해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에 활발히 참여한다는 계획도 있었지만 더 많이 성장하기 위해 '영어공부'도 빼놓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주당 1, 2회 원어민 화상통화와 하루에 영단어 5개씩을 외운다고 했던 계획 덕분이었을까, 김하온의 가사에 담긴 영어 단어들이 라임이 잘 맞는다는 평가를 받았다.


게다가 김하온은 꿈을 이루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을 대비한 차선책도 미리 세웠다. 성인이 되기 전 음악으로 '무언가'를 이루겠다고 했지만 상황이 좋지 않을 때를 생각해 워킹홀리데이, 군대 등을 다른 목표로 삼았다.


"말 그대로 시간 문제다. 기회를 준다면 2년 안에 성공하고 호강시켜 드린다고 장담할 수 있다. 그들이 틀렸다는 걸 내가 증명해내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대자보 마지막을 장식한 김하온의 포부다. 아들의 구체적이고 당찬 계획에 부모님은 믿음으로 묵묵히 그를 지지하고 기다렸다.


그리고 결국 증명해냈다. 1년 전 김하온의 계획은 허무맹랑한 약속이 아닌 사실이 됐다. 어쩌면 지금 그 목표보다 한 단계 위에 서 있는 건지도 모른다.


김하온은 이제 꿈을 더 키워나가기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물론 그 앞에 펼쳐진 길이 돌부리 하나 없는 꽃길이라고 장담할 수는 없다.


하지만 자퇴 계획서를 써 내려가며 가졌을 마음가짐으로 한 발 한 발 나아간다면 김하온은 마이크 하나로 '구름 위에 발자국을 남기는' 소년으로 날아오를 것이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